[언론/보도] SKT, 세계 최초 ‘개방형 IoT 플랫폼’ 개발

엔텔스(대표 심재희)는 전자부품연구원, SK텔레콤과 함께 개방형 IoT 플랫폼인 ‘모비우스(Mobius)’를 국책과제로 참여하여 개발해 왔으며, 지난 8월 oneM2M이 IoT/M2M 표준 후보(Release 1)를 발표함에 따라 이를 ‘모비우스’에 적용해 상용 수준의 플랫폼 개발을 완료했다.

SK텔레콤은 내년 1분기내로 국책과제를 마무리한 후 SK텔레콤의 실제 상용망에 적용한 플랫폼을 내년 중 오픈할 예정이며,
글로벌 표준 기반의 ‘모비우스’가 상용화 되면 중소기업, 창업벤처 등 누구나 이 플랫폼을 통해 IoT 서비스나 제품을 개발ž제공할 수 있게 되어 IoT 산업 생태계 확대 및 글로벌 진출 가속화 등 향후 IoT 산업의 획기적인 발전을 기대할 수 있다.

관련기사 바로가기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