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인텔, “한국 무선랜 기술업체 5~6곳 투자 대상 물색”

인텔이 국내 무선랜 관련 기술 업체 5~6곳을 중심으로 투자 여부를 적극적으로 검토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텔캐피탈의 아·태지역 투자를 총괄하고 있는 캐돌 청 이사는 8일 서울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열린 ‘무선랜포럼’에서 “지금까지 전 세계적으로 12곳의 무선랜 관련 업체들에 투자를 했다”며 “현재 한국에서도 5~6곳을 대상으로 적극 검토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이 투자는 인텔이 무선랜 산업 육성을 위해 1억5천만달러를 지원하겠다는 계획의 일환이다.

그는 이어 “한국의 경우 이미 핫스팟 지역이 1만개 이상 구축돼 있다”며 “때문에 서비스 인프라 구축보다는 관련 애플리케이션,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등의 기술 보유 업체를 중심으로 투자를 진행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인텔이 개별 기업에 투자하는 금액은 보통 100만~500만달러 가량이다.
지금까지 1억5천만달러 중 20% 정도가 투자된 상황이다.

한편, 이번 인텔의 무선랜 포럼에 초청을 받은 국내 업체는 블루소켓, 필로넷코리아, 아이큐브, 인터링크네트웍스, 아이폰, IS-데이타, 코산I&T, 링크프로, 모인밸리, 노마딕스, 엔텔스, 오덴와이어리스네트웍스테크놀로지, 프론토네트웍스, 소프트파워 등이 있다.

Menu